주 메뉴로 가기 >> 보조 메뉴로 가기 >> 본문 바로 가기 >>

교통안전 캠페인 소식

교통안전 캠페인에 관련 홍보기사 입니다.

교통안전 캠페인 소식의 게시글 제목, 등록일, 본문 내용을 나타낸 표
서울모터쇼에서 만난 현대자동차 로보카폴리 교통안전교실
2019.04.12

 

현대자동차는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캠페인을 꾸준히 추진해 왔습니다. 2011년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용 애니메이션인 ‘폴리와 함께하는 교통안전 이야기’ 제작, 다양한 교통안전교육 프로그램 및 상설 체험공간으로 한국은 물론 전 세계 많은 어린이들에게 안전 의식을 심어주었습니다. 현대자동차는 로보카폴리 프로젝트에 참여하면서 스토리와 감성이 담긴 캐릭터가 어린이에게 안전을 알리는 훌륭한 매개체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생생하게 체험한 바 있습니다.

7년째를 맞이한 <현대자동차 교통안전교실>은 그 동안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더 많은 분들께 교통안전교육의 기회를 드리고자 2019년 서울모터쇼에서 새롭게 선보이게 되었습니다. 미취학 어린이와 부모님, 자동차에 관심이 있는 다양한 분야의 시민들과 함께 호흡할 수 있었던 시간. 2019년 <현대자동차 교통안전교실>을 소개합니다.

 

 

2019 서울모터쇼에서 만난 <현대자동차 교통안전교실>

 

 

2019년 3월 29일. 서울모터쇼가 열리는 일산 킨텍스(KINTEX)를 찾았습니다. 2019년 서울모터쇼는 다양한 상품을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공간을 선보였습니다. 신형 쏘나타의 새로운 라인업과 친환경 수소차 넥쏘 등 첨단 기술과 새로운 디자인을 갖춘 현대차의 브랜드와 상품을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공간을 선보였습니다.

 

 

자동차 전시뿐 아니라 자율주행, 레이싱 게임, 교통 안전 등 체험과 놀이 등을 통해 미래 자동차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눈길을 끌었습니다. 그 중 <현대자동차 교통안전교실>은 안전벨트 시뮬레이터, VR 교통안전 체험 등 자동차 사고 경각심 고취, 안전운전 및 경제운전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한 ‘자동차 안전체험’ 존에 위치해 관람객들의 높은 호응을 얻었습니다.

 

 

시민 모두를 위한 체험공간으로 단장하다 <현대자동차 교통안전교실>

 

 

이 날 행사에는 현대자동차 최원준 부장,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이정술 사무총장, 로이비쥬얼 신승호 이사 등 자연스러운 일입니다. 이번 교통안전교실을 통해 더 많은 분들과 호흡하고자 합니다.”라 말하기도 했습니다. “자동차 기업으로써 사람과 안전을 생각하고 더 나은 삶의 가치를 제공하기 위한 지속 가능한 활동을 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입니다. 이번 교통안전교실을 통해 더 많은 분들과 호흡하고자 합니다.”라 말하기도 했습니다.

<현대자동차 교통안전교실>은 어린이들이 꼭 알아야 할 교통안전 프로그램을 재미있는 스토리텔링으로 전달합니다. 승하차/사각지대 안전, 보행, 자전거 안전, 신호등/표지판 교육, 횡단보도 건너기 체험, 어두운 날의 교통 안전, 공사장 안전 교육 등 총 8개 코스로 교통안전에 대한 의식을 높일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.

 

 

일상에서 활용할 수 있는 안전 수칙을 쉽고 재미있게 배워

 

 

어린이들이 손을 들고 횡단보도를 건넙니다. 스쿨버스에 올라 안전벨트 사용법과 올바른 승하차 요령을 익힙니다. 안전 수칙을 하나하나 알아 갑니다. "손을 높이 들어요.", "안전벨트를 꼭 해야 해요." "자전거를 탈 때는 안전모를 하고 안장에 엉덩이를 대고 섰을 때 두 발이 땅에 닿아야 해요." 어린이들은 빈번하게 일어나는 교통사고 사례들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과 생활 속 안전 수칙을 하나하나 알아 갑니다.

 

 

“환한 색의 옷이나 모자를 써야 날씨가 좋지 않은 날에 안전하게 지낼 수 있어요.” 어두운 날의 내용을 습득한 어린이들은 일상에서도 실천할 것을 약속하기도 했습니다. 잘 띄는 옷차림의 중요성에 대해 배웠습니다. 밝은 옷을 입어야 어두운 날 보행 시 사고 위험이 낮아진다는 내용을 습득한 어린이들은 일상에서도 실천할 것을 약속하기도 했습니다.

 

 

‘공사장을 지나갈 때’, ‘차량 갇힘 방지 교육‘ 등 실제 상황을 재현한 체험 교육 강화

 

 

교통안전교실 안에 있는 조형물은 일반 교통 상황과 흡사해 현장 중심의 안전교육이 가능합니다. 경우에는 주위를 살피고 차량 등이 없는지 확인 한 후 움직이는 법을 배웠습니다. 시선을 끌었습니다. “공사장 표지판이 보이면 가까이 가지 않아요.” 어쩔 수 없이 공사장 주변으로 이동하는 경우에는 주위를 살피고 차량 등이 없는지 확인 한 후 움직이는 법을 배웠습니다.

 

 

최근 차량 내 어린이 갇힘 사고에 대한 경각심이 강조되고 있는 만큼 새롭게 선보인 이용해 도움을 요청하는 훈련을 통해 차량에 갇히는 사고에 대비하는 연습이 이루어졌습니다. 차 앞 쪽으로 다가가 핸들의 클락션을 세게 누르는 체험을 해 보았는데요. 힘이 부족한 어린이의 경우 엉덩이를 이용해 도움을 요청하는 훈련을 통해 차량에 갇히는 사고에 대비하는 연습이 이루어졌습니다.

 

 

놀이하듯 즐겁게 교통안전을 배울 수 있었던 시간

 

 

어린이는 여러 가지 교통안전의 위험에 대해 민첩하게 반응하거나 정확한 판단을 내리기 어렵습니다. 이 중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. 따라서 어린이의 눈높이와 이해도에 맞춰 체계적인 교통안전교육을 실행해야 합니다. <현대자동차 교통안전교실> 이 중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.

 

“천방지축으로 뛰어다니고 초록불이 깜빡이고 있는데 횡단보도 흰색 칸만 밟겠다고 고집 부리던 아이에게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임을 체감할 수 있었습니다.

많은 시민들의 이야기를 통해 <현대자동차 교통안전교실>이 어린이 스스로 교통사고로부터 자신을 지키는 법을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임을 체감할 수 있었습니다.

 

 

운전에 대한 두려움을 해소하는 ‘드라이빙 플러스’

 

 

이번 <현대자동차 교통안전교실>에는 함께 방문한 부모님 및 모터쇼를 찾아온 관람객을 대상으로 하는 특별한 체험을 마친 한 관람객은 급차량 출몰 시 운전에 대한 자신감이 생긴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. 뮬레이션을 장착한 프로그램입니다. 급차량 출몰, 버스정류장 무단횡단, 경사구간 급차로 변경, 추돌사고 현장 등 다양한 교통상황 속 운전체험이 가능해 운전에 어려움을 느끼는 운전자가 두려움을 극복하고 자신감을 키울 수 있습니다. 체험을 마친 한 관람객은 급차량 출몰 시 운전에 대한 자신감이 생긴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.

 

 

어린이 교통사고 제로화를 꿈꾸며

 

 

도로교통공단의 2018년 발표에 따르면 분석 결과에 따르면 전국 어린이 교통사고는 2017년 1만 960 건에서 차지하고 있어 어린이 교통안전교육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.

<현대자동차 교통안전교실>은 고양(3/29~4/7, 킨텍스 서울모터쇼 제2 전시장 9홀)을 시작으로 서울(5/2~6, 코엑스 1층 로비), 강릉 (6/26~29, 강릉 올림픽파크 아이스아레나) 등 3개 지역에서 개최됩니다. 참가 희망자는 키즈현대 사이트(kids.hyundai.com)에서 사전예약을 하거나 행사 당일 현장에서 접수하시기 바랍니다.

목록
교통안전 캠페인 소식의 이전글, 다음글을 나타낸 표
이전글로보카폴리와 함께하는 교통안전교실 개최